2023년 3월 31일

체념

인생에는 아주 약간의 ‘어쩔 수 없지’하는

체념이 필요한 것 같다.

온 힘을 다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을 때,

그로 인한 상처는 살아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생긴 생활 기스

같은 거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 정문정 <무례한 살마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