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4일

진심은 어디에서든 통하는 법이다

잘 꾸민 말로,
그럴싸한 행동으로
사람을 만나지 마라.

그런 인간관계는
유통기간이 지나면
폐기 처분되는 통조림같은 만남이다.

인간관계의 정답은
마음으로 다가가고
진심으로 대하는 것이다.

가슴속에 “진심의 학교”를 세워두고
모든 사람을 만나라.

세상이 때 묻고 녹슬었다고 하지만
그래도 진심은 어디에서든 통하는 법이다.

  • 박성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