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3일

여행은

여행은
여유로움이고 행복이다.
그 자유를 아는 사람은
모든 것을 잊고 떠난다.

삶에 지쳐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도 있고
행복하기에 떠나는 사람들도 있고
고독하기에 떠나는 사람들도 있다.

평생 삶의 울타리 안에서
맴맴 돌다가 떠나간 사람들이
얼마나 많을까.

여행을 통해 눈으로 보고
가슴으로 느끼며
새로운 풍경 속으로 빠져드는 것이
얼마나 좋은가.

낯선 곳에선
아무도 알아볼 수 없으니
더 자유롭지 않을까.

여행을 떠나
모든 걸 잊고
한 잔의 커피에 몸을 맡길 때
삶의 맛이 더해진다.

-용혜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