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

그리움의 간격

나무들은 적당한 간격으로

서 있어야 살기가 편하다.

“그리움의 간격”인데

너무 붙어 있으면 싸우게 되고

너무 떨어져 있으면

관계가 아예 없어진다.

  • 우종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